'라면 화재' 초등생 형제 닷새째 의식불명…"자가호흡 불가"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인천 미추홀소방서]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인천 미추홀소방서]

  
 
단둘이 집에 있던 중 라면을 끓이려다 불이 나 혼수상태에 빠진 초등학생 형제가 닷새째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18일 인천 미추홀구 및 미추홀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4일 화재로 중태에 빠진 A군(10)과 B군(8)은 현재 서울 모 화상전문병원에서 산소호흡기를 단 채 치료를 받고 있다. 형제는 사건 이후 지금까지 한 차례도 의식을 되찾지 못했다고 한다.
 
미추홀구청 관계자는 “둘째가 깨었다는 건 오보”라면서 “오늘 오전 자가호흡이 가능한지 (병원에서) 한 번 시험해봤는데 그 부분이 잘못 보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형제는 스스로 호흡을 하지 못해 다시 호흡기를 착용하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이번 화재로 A군은 전신에 3도 화상, B군은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다. 형제는 화재로 발생한 연기도 다량 흡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군의 상태가 위중해 의료진은 수면제를 투여하며 치료를 진행 중이다.
 
이들 형제는 14일 오전 11시10분쯤 인천 미추홀구의 한 빌라에서 라면을 끓이려다 난 불로 중태에 빠졌다. 불길은 10분 만에 잡혔다.  
 
이병준·채혜선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