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제명 결정 무겁게 수용…감찰 비협조는 사실 아냐"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재산 축소신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실이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며 "단지 최인호 대변인의 브리핑에서 '감찰 의무에 성실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하였음'이라는 부분은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의원실은 "18일 오후 2시경 의원실에 윤리감찰단 간사가 찾아왔다"며 "김 의원이 자리를 비운 상황이라 보좌관이 만났고, 오늘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 승낙했다. 의원의 대면 조사 일정까지 협의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간사는 의원과 직접 통화를 하여 본인 동의를 확인했다.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8일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민주당 최고위의 제명에 따라 당적을 상실하고 무소속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