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차 확산에 빗장 잠그는 유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 때문에 유럽이 다시 빗장을 잠궜다. 앞서 이스라엘은 전국 봉쇄령을 다시 꺼내 들었다.
 
영국의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간이 검사소에 들어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2m 떨어지라는 안내문이 보인다. 영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일부 지역에서 이등제한이나 모임 금지 정책을 펴고 있다.  [연합=AFP]

영국의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간이 검사소에 들어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2m 떨어지라는 안내문이 보인다. 영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일부 지역에서 이등제한이나 모임 금지 정책을 펴고 있다. [연합=AFP]

 
18일(이하 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유럽 코로나19의 2차 진앙지로 꼽히는 스페인 마드리드는  21일부터 저소득층ㆍ인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이동 제한령을 내린다. 주민들은 출근ㆍ진료ㆍ등교 등에만 이동이 허용된다. 술집이나 식당은 손님을 50%까지만 채울 수 있다. 봉쇄령이 적용되는 주민은 거의 100만명에 달한다고 마드리드 당국은 설명했다.
 
이는 스페인은 이달 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50만명을 넘어서면서 나온 대책이다. 스페인은 지난 3∼4월 1차 확산 당시 강력한 봉쇄령을 내렸다가 6월초 부분 완화했다. 그러면서 확산세에 다시 불이 붙었다는 게 스페인 정부의 판단이다.
 
영국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사실상 2차 확산을 시인했다. 그는 영국이 ”현재 2차 확산 진입을 목격 중“이라며 프랑스ㆍ스페인에 이어 2차 확산이 ”이 나라에서도 불가피하게 나타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영국은 잉글랜드 북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 밖에서 사회적 모임 금지령을 내렸다.
 
이날 영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4322명이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렸던 5월 초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영국은 잉글랜드 전역을 대상으로 접객업의 영업을 중단하거나,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서킷 브레이크’(circuit-brake)를 검토하고 있다.
 
프랑스도 같은 날 하루 확진자가 사상 최대인 1만3000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해안 도시인 니스에선 해변, 공원, 공원 등에서 10명 이상 모임은 금지했다.
 
앞서 이스라엘에서는 18일을 기점으로 전국 봉쇄에 들어갔다. 지난 3월부터 두 달간 시행된 데 이어 두 번째다. 전국 봉쇄 조치는 3주간 적용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최근 일주일 사이 사망자가 5만명 정도이며, 이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라며 2차 확산에 경고음을 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