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일 2설전…윤희숙엔 "숨지말라" 장제원엔 "X 묻은 개"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자신을 비판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잇따라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장제원 의원을 겨냥 “저는 국민의힘에도, 장 의원에게도 사감이 없고, 사적 분노를 표출한 적 없다”며 “국민의 종(공복)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공적 분노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국민의힘을 겨냥, “제가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뒤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 집단”이라고 비난했었다. 이에 대해 장제원 의원이 “자신을 향한 비판에 분노조절 하나 제대로 못 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의 요구를 아우르겠느냐”고 비판하자 이날 장 의원을 향해 재반박 글을 쓴 것이다.
 
이 지사는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재산 은닉과 1000억 원대 직무 관련 의심거래는 모르는 체하면서, 극 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해 ‘x 뭍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하는 귀당 인사들에겐 뭐라 하시겠느냐”며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을 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 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지난 10일 국회의장, 여야 대표 회동에서 재난지원금과 4차 추가경정예산을 놓고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떨어지려고 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한 발언을 언급했다.
 
장 의원은 곧바로 반박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상대가 좀 과한 표현을 했다고, 더 과하게 돌려줘야만 직성이 풀리는 게, 소인배의 모습이지 군자의 모습은 아니지 않으냐”냐며 “감정적 대응과 공적 분노를 구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돈맛’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민주당 분들보다 더 강하게 비판했다. 검색해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도 설전을 벌였다. 앞서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없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이 지사가 비난하자, 윤 의원이 “전문가 분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자체장이 전문가를 비난하고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언론 뒤에 숨어서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마시고, 국민 앞에서 당당하게 논쟁하자”고 윤 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