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어제 네이버 秋검색 이상하더니 정상…귀신 곡할노릇"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모바일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했을 때 지난 19일(왼쪽) 상단에 뜨는 카테고리 순서가 다른 정치인들과는 다르다며 '포털사이트 통제' 의혹을 페이스북에서 제기했다. 김 교수는 20일(오른쪽) 또 다시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리고 추미애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모바일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했을 때 지난 19일(왼쪽) 상단에 뜨는 카테고리 순서가 다른 정치인들과는 다르다며 '포털사이트 통제' 의혹을 페이스북에서 제기했다. 김 교수는 20일(오른쪽) 또 다시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리고 추미애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를 두고 '포털사이트 통제' 의혹을 제기했다. 
 
김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에 "휴대전화로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하면 첫 화면 상단에 뜨는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하다"며 "보통의 정치인은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인데 추 장관만 한참 뒤쪽 '쇼핑' 다음에 '뉴스' '실시간검색'이 드러난다"고 적었다. 
 
그는 "컴퓨터로 접속했을 때는 '뉴스' '이미지'가 나오지만 '실시간검색'은 보이지도 않는다"며 "자판에 실수로 영문 키로 김근식이나 문재인을 치면 바로 (한글로) 전환돼 검색화면이 뜨는데 추미애만 자동전환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시스템상으로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며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덧붙였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 교수는 20일 페이스북에 또 다시 게시물을 올리면서 "이제 추미애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정말 신기하다"고 썼다. 
 
이어 "어제 제가 추 장관만 검색 카테고리 순서가 이상하다고 하고 언론에 기사화되니까 오늘 바로 정상이 됐다"며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