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통신비 2만원 다 반대인데···文·이낙연 제안이라 고집"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1일 오전부터 추경조정소위원회를 열고 통신비 지원 내용을 담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심사하고 있는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제대로 된 나라라면 국민이 십시일반으로 2만원씩 모아서 나라에 꼭 필요한 일을 하지 않느냐"며 "(통신비 지원을) 고집 피우지 말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추석을 앞두고 국민에게 (주는) 작은 위로와 정성이라고 말했지만, 돈을 주겠다는데도 국민 58%가 반대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국회 내 정당 모두가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지어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다른 의원들까지 반대하고 있다"며 "이낙연 대표가 취임하고 처음으로 건의했다고 해서, 대통령께서 국민에 작은 정성이라고 했다고 해서 끝까지 고집 말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또 "국채를 줄여서라도 예산 규모를 줄이는 게 맞다"며 "대표와 대통령이 말했다고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