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 대한사회복지회 1억 기부클럽 1호 가입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왼쪽)씨가 대한사회복지회 1억 기부자클럽인 아너패밀리 1호 가입자가 됐다. 사진 오른쪽은 대한사회복지회 김석현 회장. 사진 대한사회복지회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왼쪽)씨가 대한사회복지회 1억 기부자클럽인 아너패밀리 1호 가입자가 됐다. 사진 오른쪽은 대한사회복지회 김석현 회장. 사진 대한사회복지회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씨가 1억 고액기부자 클럽에 가입했다. 정씨는 21일 대한사회복지회의 1억원 이상 개인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패밀리’ 1호 회원이 됐다. 
 
 
정씨는 저서 『나는 오늘도 나를 믿는다』의 인세를 포함한 2000만원을 이날 기부해 누적 기부금이 1억원을 넘었다. 
 
 
정씨는 “혼자서는 불가능한 꿈도 함께 꾸면 현실이 될 수 있다. 소외와 결핍 속에서 힘겹게 삶을 꾸려가고 있는 보호대상 아이들과 미혼 한부모 가정이 꿈을 잃지 않도록 작으나마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정씨는 2013년 대한사회복지회를 통해 두 아이를 입양했다. 이후 매년 아동과 한부모가정을 후원하고, 재능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이런 점을 인정받아 지난 5월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정씨는 톱스타들의 메이크업을 담당하며 국내 뷰티 크리에이터 1세대로 활동하고 있다.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장은 “아너패밀리가 아이들과 엄마들이 동등하게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는 나눔 리더들의 그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사회복지회는 1954년에 설립된 아동복지전문 사회복지법인이다. 부모를 잃은 영유아들의 입양·보호·양육, 장애아를 포함한 아동·청소년의 돌봄·치료, 한부모가족 자립지원, 어르신 보호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