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두번째 높은 감정가 156억, 한남동 단독주택 경매 매물로

감정가 156억원으로 역대 두번째 높은 수준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 [사진 지지옥션]

감정가 156억원으로 역대 두번째 높은 수준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 [사진 지지옥션]

법원경매 시장에 나온 단독주택 가운데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감정가가 매겨졌던 단독주택이 다시 경매에 나왔다.  
 
2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9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733-2에 있는 단독주택(건물 437.6㎡, 토지 822㎡)의 2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인근 고급 주택지에 있는 이 물건의 감정가는 155억8915만원으로, 코스닥 상장사의 전 대표가 소유하고 있다.
 
156억원에 육박하는 감정가는 2012년 경매에 나왔던 강남구 신사동 단독주택(감정가 228억5604만원)에 이어 단독주택 중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신사동 단독주택이 공유물 분할을 위한 형식적 경매였던 점을 고려하면 채권ㆍ채무 관계에 의한 경매(임의ㆍ강제경매)로는 단독주택 중 가장 높은 감정가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비슷한 대지면적(800㎡)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길 소재 단독주택이 올해 2월 169억5000만원에 매매됐다.  
 
29일 2회차 입찰이 진행되는 한남동 단독주택은 2017년 10월 첫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진 뒤 이듬해인 2018년 3월 경매 절차가 취하됐다. 당시 감정가는 149억2481만원으로, 취하된 지 8개월만인 2018년 11월 다시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다.
 
지난달 진행된 첫 입찰은 유찰됐으며 등기사항증명서 상 채권 총액은 160억원 정도다.
 
오는 29일 유찰될 경우 11월 3일 최저가가 100억원에 못 미치는 99억7705만원으로 저감된 상태에서 3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