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을 어찌하오리까…'딜레마' 빠진 국민의힘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거취를 두고 당내 여론이 갈리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이던 박 의원은 가족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수천억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먼저 현역 과반을 차지하는 초선 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수영 의원은 21일 YTN 라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과 똑같은 방식으로 처리돼야 한다"며 "본인 해명이 충분하지 않으면 당 윤리위원회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다선 의원들은 상대적으로 신중하게 판단하자는 입장이다. 박 의원의 불법행위가 명백하게 드러나지 않았고, 여당의 공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김홍걸·윤미향·이상직 의원 논란' 등에 대한 물타기 성격이라는 시각이다.
 
중진 의원들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의혹이 사실인지 확인해보고 오해가 있다면 풀어야 한다" "여당에서 이슈 전환용 물타기를 시도하는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밝혔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해명기자회견을 열고 "당선 전 (회사) 매출과 당선 후 매출을 비교하면 확연히 감소했다"며, 서울시 산하기관 등 400억원대 공사 수주에 대해 "당시 서울시장은 박원순 시장으로 제 (가족)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 의원이 직접 해명한 뒤에도 온도차는 여전했다. 한 중진의원은 "가족 회사의 실적을 이유로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는 건 가혹하다"고 했지만, 한 초선 의원은 "불법 여부를 떠나 가족 회사가 피감 기관에서 1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