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독감백신 1900만명 기다리는데...500만명분 사용중지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대형병원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연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13~18세 대상 물량이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대형병원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연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13~18세 대상 물량이다. [연합뉴스]

 [속보] 사용 중지된 독감 백신 물량은 500만 도즈  
 
- "백신 유통관리 못한 의약품 도매업체 업무정지-벌칙 처분 가능"
- "상온 노출된 독감 백신 폐기 여부는 백신 안전성 확인 후 결정"
- 당국 "사용 중지된 독감 백신 물량은 500만 도즈"
- "냉장차가 지역서 독감 백신 배분하는 과정에서 상온 노출"
- "독감 백신 배송 과정서 문제 있었다는 신고 어제 오후 접수"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 일시 중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 일시 중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