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과일 판매 급증… 코로나 탓? 장마 탓?

각종 열대과일. [중앙포토]

각종 열대과일. [중앙포토]

지난해보다 열대 과일의 매출이 30~80%가량 급증해 눈길을 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8월 1일~9월 20일 망고스틴의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83.2% 늘어났다. 용과(87.2%), 파파야(36.8%), 라임(34.7%), 망고(22.5%) 등의 매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때문에 직접 만나는 대신 추석 선물을 하는 경우가 많아져 전반적으로 선물 품목의 매출이 늘고 있지만, 수입 과일의 매출 증가가 두드러진다.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지면서 현지 과일 소비가 늘어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장마 기간이 늘어나면서 국산 과일의 당도가 떨어지고, 가격이 오른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