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스톱시킨 그 업체, 올해 처음으로 조달계약 따냈다

신성약품 본사. 연합뉴스

신성약품 본사. 연합뉴스

 
독감 백신 배송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한 업체가 올해 처음으로 백신 조달을 맡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신성약품은 올해 처음으로 독감 예방접종 백신 조달업체로 선정됐다. 당초 백신을 조달해왔던 다른 업체들이 입찰방해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바람에 제조사로부터 백신 공급 확약을 받지 못했고, 이에 신성약품이 조달청으로부터 계약을 따냈다는 것이다.  
 
문제가 된 건 만 13세 이상 18세 이하의 무료 접종분으로, 현재까지 병원에 공급된 500만명분 물량 중 일부다.  
 
백신은 일정한 온도에서 배송·보관하지 않으면 품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냉장 차량을 이용한 저온유통(콜드체인) 방식이 사용된다.  
 
하지만 이번에 신성약품이 고용한 일부 배송기사는 독감 백신을 차량에 나눠 담으며 냉장 차량 문을 장기간 열어두거나, 야외에 백신이 담긴 상자를 오랫동안 쌓아놓고 확인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신고를 받은 뒤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무료접종 일시 중단을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올해 조달 입찰이 지연돼 신성약품이 저온유통 방식을 충분히 준비하지 못한 상태로 계약을 체결했고, 백신 배송에 대한 경험이 부족해 이 같은 문제가 일어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상온에 노출된 백신을 수거, 안정성·안전성을 확인한 뒤 사용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