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로서 화재" 신고에 출동…흑인 시신이 불타고 있었다

불 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흑인 마이클 윌리엄스. 아이오와주 범죄수사국 페이스북 캡처

불 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흑인 마이클 윌리엄스. 아이오와주 범죄수사국 페이스북 캡처

미국 아이오와주의 소도시 켈로그에서 불타는 흑인의 시신이 발견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 16일 오후 5시 30분쯤 켈로그 인근의 도로변 배수로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출동해 화재를 진압한 요원들은 그 속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이 시신의 신원은 켈로그에서 동쪽으로 14km가량 떨어진 그리넬에 살던 흑인 마이클 윌리엄스(44)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오와주 범죄수사국은 "그의 죽음을 살인 사건으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윌리엄스는 다섯 명의 자녀를 뒀으며 손자도 있다. 윌리엄스의 전 아내는 숨진 윌리엄스에 대해 "그는 가족적이었다"며 "아이들이 항상 중요했다"고 말했다. 
 
윌리엄스의 거주지에 있는 그리넬 대학은 21일 수업을 취소했다. 평등과 포용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폭력적인 손실을 되새기기 위해서라는 게 학교 측 설명이다. 
 
이 대학 총장인 앤 해리스는 "이 잔혹한 살인은 유색인종과 원주민, 동료와 친구, 가족의 안전에 대한 강한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다"면서 학생들이 공동체를 형성하고 더 이상의 고통을 막기 위해 취할 수 있는 행동을 생각하길 바랐다. 
 
해리스 총장은 "윌리엄스의 살인은 아이오와 주민이 드물게 경험하는 사건"이라면서도 "하지만 많은 유색인종에게 이 사건은 지금까지 겪어온 편견과 학대, 살인의 역사 속 발생한 가장 최근의 일"이라고 언급했다. 
 
윌리엄스 가족의 친구들은 기부 사이트 '고펀드미'에서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최초 목표인 1만달러가 모이는 데 하루가 채 걸리지 않았으며 지금까지 3만5000달러가 모였다고 CNN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