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4차 추경 신속 지원이 관건…절차 대폭 줄여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의결된 데 따라 추석 전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주력할 계획을 밝혔다. 
 
7조8147억원 규모의 이번 추경안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이 담겼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4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이번 추경은 응급상황에 처한 분들을 구할 심폐소생술이 돼야 한다"며 "초기 4분의 대응이 심장이 멈춘 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것처럼 이번 추경도 속도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언제 얼만큼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안내와 홍보를 대폭 강화하고 절차는 최대한 줄여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빚을 내 어렵게 마련한 추경이지만 피해를 온전히 회복하기엔 충분치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그러나 국민들이 조금 더 따뜻한 추석을 보내고 재기의 디딤돌을 놓을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