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우리당도 대권주자 많은데 안철수 모셔 놀랐다”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과 언제라도 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의 안 대표 초청 강연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저는 그간 언론을 통해서 안 대표의 국민의당과 언제라도 같이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해왔지만, 안 대표는 혁신과 경쟁이 우선이라고 말씀을 해오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대한민국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야권이 어떻게 혁신해야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지 안 대표의 구상과 계획을 듣는 좋은 시간이 될 것 같다”며 “부디 야권이 혁신하고 단합해서 문재인 정부 폭정을 저지하리란 확신을 심어주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미래혁신포럼이 강연자로)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이어 대권 주자로 안 대표를 모시게 됐는데, 우리 당에도 대권 주자가 많은데도 안 대표를 모시기로 했다고 해서 놀랐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집권 이후 70년 동안 쌓아온 헌정질서·경제·안보·정의가 다 무너지는 상황인데도, 20년 집권을 외치고 있으니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하다”며 “집권 세력을 교체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집권 세력) 교체는 야권이 혁신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다시 회복하고 이제 믿고 나라를 맡겨도 된다고 할 때만 (여당의 재집권을) 저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행사를 주최한 장제원 의원도 인사말을 통해“행사를 하면서 안 대표를 꼭 모시고 싶어서 6월부터 삼고초려를 했다”며 “이 분이 가진 어떤 매력 때문에 힘 있는 정치인이 됐을까 생각이 들어서 모시고 싶었다. 정치권 입문 10년이 넘은 분인데 계속 새로운 이미지를 갖는 원천이 뭔지 너무 알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야권이 과연 연대하고 정책적으로 함께 할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도 있었다. 어제 언론 인터뷰를 보니 김종인 위원장이 찬성하는 경제법에 대해서 직격해서 민망했다”며 “다름을 어떻게 좁히고 공론의 장을 통해 함께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