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SA, 28㎓ , 기업용 특화 서비스에 우선 적용힌다"

5G 이미지. [연합뉴스]

5G 이미지. [연합뉴스]

' '진정한 5세대(G) 통신'을 구현할 기술로 알려진 28㎓ 주파수 대역과 5G SA(단독모드)는 기업용(B2B) 특화 서비스에 우선 적용한다. 일반 소비자(B2C)용 5G에는 3.5㎓ 중대역 주파수와 NSA(비단독모드)가 결합된 기술을 활용한다. '
 
SK텔레콤은 23일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기술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세미나에는 로스 오브라이언 MIT테크놀로지리뷰 편집장, 알렉스 최 도이치텔레콤 부사장, 윤영우 LG전자 수석연구원, 삼성전자 이주호 펠로우 등이 연사로 참여해 세계의 5G 기술 현황을 점검하고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알렉스 최 도이치텔레콤 부사장은 "한국처럼 5G로 높은 속도와 전국적인 규모의 커버리지를 구현한 나라는 거의 없다"면서 "세계적으로 매우 특별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로스 오브라이언 편집장 역시 "한국은 속도와 커버리지를 동시에 만족시켰고, 5G 기술 진화와 생태계를 잘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5G, 속도·커버리지 모두 특별…3.5㎓ 집중투자 효과"

해외 통신 전문가들은 "한국 5G의 경쟁력은 3.5㎓ 주파수를 기반으로 집중 투자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5G 망은 28㎓ 고주파 대역을 기반으로 형성돼 있는데, 저주파대역 대비 커버리지가 좁고 장애물의 영향을 받기 쉽다는 게 통신업계의 설명이다. 특히 전파 도달 범위가 짧아 기지국을 촘촘하게 설치해야 해 구축 비용도 더 많이 든다.
서울 중구 을지로 T타워 본사 건물. [뉴스1]

서울 중구 을지로 T타워 본사 건물. [뉴스1]

 
류정환 SK텔레콤 5GX Infra 그룹장은 "28㎓ 및 SA는 전파 특성, 기술방식 등을 고려할 때 B2B 특화 서비스에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일반 소비자용 5G 망은 현재와 같이 3.5㎓ 주파수를 사용한다. 다만 5G 구조는 NSA 방식이 아니라 SA와 NSA가 결합된 방식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현재의 NSA 방식은 단말기와 기지국 사이에 신호는 LTE 망으로 주고받고, 트래픽은 5G망으로 오간다. SA와 NSA를 결합하면 신호와 트래픽 모두 5G 망으로 주고받되, LTE 망을 결합해 속도를 높여준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5G 품질과 기술 진화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와 기술 세미나를 진행했다"면서 "글로벌 파트너와 함께 5G 서비스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