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값 온스당 1800달러 선으로…2개월 만에 최저가

국제 금값이 23일(현지시간) 온스당 1900달러 선 이하로 떨어졌다.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연합뉴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1868.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온스당 2.1%(39.20달러) 떨어진 가격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는 최근 2개월 동안 가장 낮은 가격이다.  
 
최근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을 내리누른 것으로 보인다.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례가 다시 급증하면서 다른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뜻하는 달러 인덱스가 최근 8주 사이 최고점을 찍었다.  
 
국제 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3%(0.13달러) 오른 39.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4%(0.18달러) 떨어진 41.54달러에 거래 중이다.  
 
미국에서는 최근 국제 원유 재고 감소 소식이 전해졌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미 원유 비축량이 지난주 16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