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 유행에 와인 수입액 늘고 위스키 수입액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혼술'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와인 수입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흥주점 등에서 많이 팔리는 위스키 수입액은 급감했다.  
 
와인. AP=연합뉴스

와인. AP=연합뉴스

24일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와인 수입금액은 1억 8900만 달러(약 22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늘었다.  
 
특히 휴가철을 포함한 8월엔 43.0% 급증했다. 지난해 8월 4.3%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휴가를 집에서 보낸 '집콕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년 대비 연간 와인 수입액 증가율은 2017년 9.7%에서 2018년 16.2%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6.3% 늘었다.  
 
수입국별로 보면 한국에서는 프랑스산 와인이 가장 인기가 많았다. 프랑스산은 5300만 달러 수입됐고, 칠레,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산이 뒤를 이었다. 수입액이 가장 늘어난 건 미국산 와인으로, 50.8% 급증했다.  
 
같은 기간 위스키 수입액은 7400만 달러로 26.6% 급감했다. 와인 수입액의 절반도 못 미치는 액수다.  
 
코로나19로 위스키 소비가 많은 유흥주점 영업이 타격을 받은 게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연간 위스키 수입액은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시행된 2016년 11.7% 줄었고, 2017년에도 8.2% 감소했다. 2018년 1.6% 소폭 증가했으나 지난해에 다시 0.7% 감소로 돌아섰다.  
 
맥주 소비도 지난해보다 줄었다. 맥주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1% 감소한 1억 57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산 맥주 수입액이 400만달러 줄었다. 감소폭이 90.6%에 달한다.  
 
일본 맥주는 2018년까지 국내 연간 맥주 수입액 비중 25%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2.5%로 급감했다.  
 
맥주 수입액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은 2000만달러로 26.9% 줄었고, 네덜란드산은 2800만달러, 미국산은 2700만달러로 각각 38.1%, 25.2% 늘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