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둘 공무원, 北 총격에 사망”…野 “이걸 믿으라고?”

국방부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499톤)의 모습. 뉴스1

국방부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업무중 실종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499톤)의 모습. 뉴스1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서 일하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야권에서는 이러한 발표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24일 정보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실종됐다. 어업지도관리단 소속 동료에 따르면 A씨가 탔던 어업지도선엔 폐쇄회로TV(CCTV) 2대가 설치돼있었다. 하지만 사각지대가 많아 A씨의 실종 당시 모습은 잡히지 않았다. 목격자도 없다고 한다.  
 
A씨는 원거리에서 북측 총격을 받고 숨졌다. 북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군 관계자들은 전했다. 당국은 북측 경계병이 외부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접경 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A씨는 자녀 2명을 두고 있는 평범한 40대 가장이며 평소 특이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숨진 공무원 동료도 월북 가능성을 부인했다.
 
당장 야권에서는 그런 발표를 믿으라는 것이냐며 반발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업지도 중이던 공무원이 자진 월북 후 북한 총격으로 사망, 화장당했다? 이걸 믿으라고?”라고 물으며 “목적, 사망경위, 화장경위 모두 특이하다”고 의문을 표했다.  
 
김 의원은 “작년에 북한 목선이 군도 모르는 사이 우리 육지에 올라온 일이 생겼었지. 그리고 그들을 조사 후 다시 북으로 돌려보냈다”고 지적하면서 “이제 우리 국민은 총격과 화장처리되었다는데…이 무능하고 무례한 정부를 상대로 할 일은 많고”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종전선언 하자고 했는데 북한은 우리 국민을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그 선원은 왜 북한에 갔는지, 북은 왜 그 선원을 총살했는지 등 상식적으로 납득 되지 않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며 국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무원 실종 이튿날인 22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서 정부 발표를 믿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아이가 둘 있는 40대 해양수산부 공무원 가장이 어떤 연유로 혼자 어업지도선을 타고 월북했다고 단정하는 것인지 국민적 의혹은커져가고 있다”며 “꽃게 조업 지도를 하다 북한 어민 또는 군인들에 의해 피격을 당한 것은 아닌지, 표류했다가 피살당한 것은 아닌지 등 다른 가능성은 언급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