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격사망 공무원, 최근 이혼…동료에 수천만원 빌리기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24일 오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무궁화10호, 499톤)이 소연평도 남방 5마일 해상에 떠 있다. 해경은 이날 오전 11시경 무궁화호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 A씨의 개인 소지품을 확보하고 선내 폐쇄회로(CC)TV, 통신 등 A씨의 행적에 관련된 사항을 조사중이다. 뉴스1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24일 오전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무궁화10호, 499톤)이 소연평도 남방 5마일 해상에 떠 있다. 해경은 이날 오전 11시경 무궁화호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 A씨의 개인 소지품을 확보하고 선내 폐쇄회로(CC)TV, 통신 등 A씨의 행적에 관련된 사항을 조사중이다. 뉴스1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돼 북한 총격으로 사망한 40대 공무원 A씨가 최근 빚때문에 파산신청을 고려했으며 4개월 전 이혼하는 등 가정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의 직장 동료들은 그가 빚 때문에 파산 신청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동료 직원들에게 수백만원씩 200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렸다. 
 
일부 동료들은 이 돈을 돌려받기 위해 법원에 급여 가압류 신청을 했고, A씨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급여 가압류 통보를 받아 심적 부담을 겪었다고 동료들은 밝혔다.
 
한 동료 직원은 "파산 신청을 하겠다는 말이 들려 나는 빌려준 돈을 포기했다"며 "사채를 썼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