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 우리국민 총살…軍 변명에 피 거꾸로 솟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무원 이모(47)씨의 북한군 총격사망 사건과 관련해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급성명을 내고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불태우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며 "그런데도 우리 군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우리 국민의 비극을 손 놓고 방관만 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백 배 사죄를 요구해도 시원치 않을 텐데, 북측 인근지역에서 일어난 사건이라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웠다고 변명하는 군 관계자의 말을 듣고는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또 "도대체 대한민국 국군은 국민을 지킬 의지가 있습니까? 이런 군이 나라를 지킬 수 있습니까? 누가 우리 군을 이런 얼빠진 군대로 만들었습니까?"라며 "한 마디로 통탄할 일"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도 제기했다. 안 대표는 "더 통탄할 일은 청와대에도 보고돼 대통령도 알고 계셨을 상황인데도, UN 종전선언 연설을 하셨다면 기가 막힐 일"이라며 "대통령은 이런 북한만행에 대해 어떤 감정을 느끼고 계십니까?"라고 물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공무원 이모(47)씨의 북한군 총격사망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명을 내고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했다. [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공무원 이모(47)씨의 북한군 총격사망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명을 내고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했다. [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또 "국민을 지키지 못하는 군은 존재 가치가 없다. 국민을 지킬 의지가 없는 정부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사건의 시작부터 끝까지, 일의 전모를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마지막으로 "북한에 엄중하게 항의하고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며 "북한 관련자들을 전부 서울로 소환해서 우리 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처벌하고 싶은 심정이다. 그게 제대로 된 나라, 나라다운 나라 아니겠습니까?"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