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응시" 발표에도…정부 "추가 기회 어렵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정부는 24일 '추가 기회 부여 불가'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정부는 '국민적 동의'가 없다면 추가 응시 기회를 다시 주기 어렵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출입 기자단에 입장문을 문자메시지로 보내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의사)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의사 국시에 대한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공정성에 대한 문제,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단체행동 중단 뒤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던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내고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