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만행 용서 못 받는다"면서…종전선언 촉구한 민주당 의원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북한의 총격으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북한군이 비무장상태의 민간인을 총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는 만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은 이번 사건에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강력한 항의와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더군다나 대통령께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사고가 확인돼 마음이 무겁다”며 “반복되는 서해안의 분쟁과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확고한 국방태세와 더불어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 6월 자신이 대표 발의한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를 촉구하며 “한반도 전쟁의 위험이 커질수록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종전선언 논의를 꺼낸 시기가 부적절하지 않으냐는 지적에 대해선 연합뉴스를 통해 “원래 종전선언은 평화 시대에는 필요가 없다”며 “비핵화가 되면 종전선언이 왜 필요하냐”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