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남편, 정부·지자체 광고 9년간 4억…文정부 들어 2배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남편이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이 지난 2012년부터 9년간 정부·지자체·공공기관으로부터 4억원이 넘는 광고를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을 기점으로 광고 수주 총액도 급격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이용 국민의힘 의원이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광고 집행 현황’에 따르면 윤 의원의 남편인 김삼석 수원시민신문 대표는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4억4200만원의 광고를 따냈다. 
 
이 매체의 연간 광고 수주 총액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3000만~4000만원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는 7300만원, 2018년에는 7500만원을 기록하는 등 급증했다. 2019년엔 5000만원으로 주춤했다. 지난 7월까지의 올해 수주 액수는 3000만원 선이었다.
 
이 매체가 주로 판매하는 광고 형태는 한 건당 100만원대 이미지 광고 또는 300만원대 배너광고다.
 
이 매체에 가장 많은 광고를 집행한 곳은 수원시청으로 총 1억9900만원이다. 이어 경기도교육청과 용인시청이 각각 3800만원과 2400만원을 집행했다.
 
공공기관에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과 한국전력 자회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9개 공공기관이 총 8100만원의 광고비를 집행했다. 이 중 79.0%(6400만원)가 2017년 이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광고 집행에 대해 이용 의원은 “정권 교체 시점에 공공기관의 광고비가 증가한 배경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