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드라이브 스루 집회, 고통 견디는 국민 조롱하는 처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계획에 대해 "방역에 협조하며 불편과 고통을 견디시는 국민을 조롱하는 듯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우리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고통을 지금까지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 또다시 도심 시위를 벌이겠다는 것은 국민의 걱정을 외면하고 방역에 저항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드라이브 스루'는 신속하고 안전한 코로나 진단 검사를 위한 K-방역의 빛나는 아이디어"라며 "그것을 불법 집회에 쓰겠다는 발상 자체가 용납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경찰은 차량시위도 코로나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보고 금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연한 조치다. 경찰은 형태가 무엇이든 시위를 원천봉쇄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벌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한편 다음달 3일 개천절을 앞두고 일부 보수단체는 '드라이브 집회'를 예고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해 개천절 10인 이상 집회를 모두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