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사실상 시신훼손 부인…靑 "추가조사 요구하겠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정상간 친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정상간 친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6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추가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전날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해당 사건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전날 회의는 북측 통지문에 나온 사건 경위와 국방부 등 우리 정부가 파악한 정보 간 차이를 분석하는 자리였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군이 시신에 접근해 불태운 정황을 포착했다고 발표했으나 북측은 전날 보내온 통지문에서 사격 후 10여m까지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 불명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며 총기 발포는 인정했으나 시신 훼손 부분은 사실상 부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