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北 왜 대독사과 하나…정부는 하명처리 대행소인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제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제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과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느냐. 정부는 북의 하명 사항 처리대행소인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 참석해 정부 여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이번 만행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ICJ)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전통문에 대한 정부 여당의 반응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소위 북한이 사과했다는 전통문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실종자에게 총을 쏜 점은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행여나 문재인 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북한은 이례적으로 사과 메시지가 담긴 전통문을 보내왔지만, 조선중앙통신·노동신문·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대내외 매체는 이 같은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문 대통령의 군 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 앞서 국회를 찾은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와 20여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및 의원들을 만나기 위해 하태경 의원과 함께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및 의원들을 만나기 위해 하태경 의원과 함께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