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효과?…올해 라면 수출 지난해보다 37%↑

 
지난 2월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라면 진열대 모습. 뉴시스

지난 2월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라면 진열대 모습. 뉴시스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주목받은 한국 라면의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식품수출정보(KATI)에 따르면 올해 1∼8월 라면 수출액은 4억540만 달러(약 4751억원)로 전년 대비 36.7% 증가했다.
 
aT는 "올해 초 영화 기생충 효과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등 한국 라면이 문화 아이콘으로 떠올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짐에 따라 저렴한 가격과 높은 보존성을 갖춘 라면이 다시 한번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면 수출은 2014년 2억850만 달러 수준에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는 4억67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5년간 2배 이상 뛰었다.
 
aT는 "최근 몇 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매운맛 라면과 비건(채식) 라면이 인기를 끌면서 꾸준히 수출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국가별로 보면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올해 1∼8월 1억58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7300만 달러 대비 4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미국으로의 수출은 3400만 달러에서 5320만 달러로 56.5% 증가했고, 일본으로의 수출은 2180만 달러에서 3240만 달러로 48.6% 늘었다.
 
태국(52.4%)이나 대만(32.6%) 등 동남아시아, 중화권으로의 수출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aT는 "라면은 코로나 시대 필수성과 상품성을 고루 갖춘 제품"이라며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K-푸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