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화장실서 극단 선택···中항공기 1시간만에 비상 착륙

베이징 공항 전경.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베이징 공항 전경.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비행 중이던 중국 항공기 기내에서 한 남성 승객이 극단적 선택을 해 항공기가 긴급 착륙했다. 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26일(현지시간) 상여우신문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 푸젠성 푸저우(福州)를 출발해 쓰촨성 청두(成都)로 가던 에어차이나 항공편이 '승객의 의료 긴급 상황'을 이유로 이륙 1시간여 만에 후난성 창사(長沙)에 착륙했다.
 
현지 언론들은 해당 비행기가 이륙한 뒤 화장실 안에서 한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32세 남성 승객이 기내 화장실에서 오랫동안 머물자 승무원이 확인에 나섰다. 이후 화장실에서 쓰러진 남성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객실 바닥으로 옮겨졌는데 이후에 또 다시 자해를 시도했다는 증언도 전해졌다.
 
병원 측은 창사 착륙 후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 남성은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