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니…文 분신들이 요설 퍼뜨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리 국민이 살해됐는데도 북한에 아무런 경고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며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언제 처음 보고를 받았고, 군과 해경에 어떤 지시를 내렸냐. 국민에게 진실을 공개하라”며 이처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군은 왜 처음부터 북한군의 총구 앞에서도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당당히 밝혔던 우리 공무원이 ‘월북했다‘는 것을 기정사실로 몰아가려 했냐”며 “김정은이 ‘북한군의 심문에 불응하고 도망가려고 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밝혀야 할 책임이 우리 군 당국에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을 “계몽 군주 같다”고 하는 등 북한 측의 대응을 높게 평가한 여권 인사들을 두고는 “대통령은 침묵하고, 대통령의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방화 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전쟁에 대비하고, 전쟁이 나면 군 최고 지휘관이 돼야 할 사람이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라면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북한 김정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라. 북한 땅 아니면 바다에 있을 ‘미귀환’ 우리 국민을 이 땅으로 데려와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의 사과와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요청하기 위해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