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 공로 가로채고 과실 남탓…비판엔 파르르 떤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 흑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의 대담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 흑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의 대담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공(功)은 가로채고 과(過)는 남을 탓하고, 비판에 대해서는 민감해서 파르르 떤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 흑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와의 대담을 공개했다.
 
서 교수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잘못에 대한 반성이 전혀 없다며 "이 정부를 믿고 코로나19를 대응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에 동의하며 한국이 코로나19에 잘 대응한 것은 ▶의료인의 헌신과 시민들의 자발적 노력 ▶의료시스템 ▶메르스 사태 이후 방역체계 점검 덕이었다며, 정부의 공로가 아니라고 평가했다.
 
안 대표와 서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현 법무부 장관을 각각 "반칙의 황제" "특권의 여왕"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 서 교수가 이른바 '대깨문'(문 대통령 극성 지지자)의 댓글 공격인 '양념'을 얼마나 당했는지 묻자 "완전히 양념 범벅이 돼서 얼굴 형태도 잘 안 보이는 상황이었다가 이제는 눈 정도는 양념을 벗어 앞은 보이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는 "(내가) 2012년 대선 때 국가정보원 댓글의 가장 많은 타깃이었고 지난 대선 때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 8800만 건의 양념 세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