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갭투자', 30대 제일 많았다…셋 중 하나가 2030

지난 21일 서울시내 한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아파트 매물정보가 붙어 있다. 뉴스1

지난 21일 서울시내 한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아파트 매물정보가 붙어 있다. 뉴스1

서울에서 최근 2년 동안 '갭투자'(전세 끼고 구매)를 가장 많이 한 이들은 2030 세대인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국토교통부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 제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의 갭투자 7만1564건 중 주택 매수자가 30대인 경우는 전체 30.7%에 달하는 2만1996건으로 집계됐다. 20대 비율도 5.5%에 해당하는 3939건이었다. 서울의 갭투자자 3명 중 1명이 20·30세대라는 의미다.
 
서울에서 30대가 가장 많이 갭투자를 한 자치구는 성동구(39.6%·1175건)로 파악됐다.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경기도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에서도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규제가 담긴 6·17 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 비율은 5월 31.0%에서 6월 32.9%, 7월 31.9%로 유지됐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