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에 성평등 명절이란?" 질문에 시민 1800여명 답변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사진 서울시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 사진 서울시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2020년도 추석을 맞아 시민들의 의견을 모은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을 29일 공개했다. 
 
재단 측은 성평등을 위한 시민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며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바람직한 명절 언어와 행동 계획 등을 조사했다. 
 
시민 총 1803명(여성 1194명·남성 609명)이 참여한 이 조사에서 특히 '명절 언어'와 관련해 성차별적인 호칭·지칭을 바꾸자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 
 
한 30대 남성은 "형수님들, 도련님이라 부르지 말고 ○○씨라고 불러 호칭의 불평등을 바로 잡자"고 제안했다. 
 
또 다른 30대 남성은 "남성 쪽 집안만 높여 부르는 '시댁'을 '처가'와 마찬가지로 '시가'로 평등하게 바꿔 부르자"는 의견을 냈다. 
 
한 20대 여성은 "친할머니, 외할머니로 구분하지 말고 '할머니'로 똑같이 부르면 좋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코로나 시대에 시민이 계획하는 성평등 명절 모습'을 제시하는 문항에는 ▶"집안일과 육아, 운전을 나눠서 한다"(37.0%) ▶"명절 모임을 직접 만나지 않고 통화로 한다"(30.4%) ▶"차례상을 간소하게 차린다"(18.6%) 순으로 지지를 받았다. 
 
20대 남성과 30대 여성은 "'취업은, 결혼은, 아이는, 연봉은?' 등 서로 불편할 질문은 하지 않는다"는 항목에 다수 공감을 표했다. 
 
코로나19로 지친 가족·친구를 위로하고 응원하는 메시지로는 ▶"취업·육아 어렵지만 힘내세요"(31.2%) ▶"명절 준비 올해는 쉬고 내년엔 같이해요"(28.0%) ▶"몸은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함께해요"(13.8%) ▶"건강하세요"(13.2%) ▶"고마워요, 사랑해요"(9.5%) 등이 호응을 얻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