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서울~대전 고속道 원활…일부 오후 7시께 정체 해소

서울톨게이트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 상황실에서 센터 관계자들이 교통 상황을 주시하며 업무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톨게이트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 상황실에서 센터 관계자들이 교통 상황을 주시하며 업무를 하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대전과 충남지역 고속도로 통행이 원활하다.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자가용으로 고속도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 대전 요금소까지 2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같은 시각 대전에서 서울까지는 1시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경부고속도로 대전에서 부산방향은옥산과대전 일대에서 각각 5㎞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논산천안간고속도로 논산 방향으로는 남풍세에서 정안휴게소까지 부분적으로 막히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날 오후 7~8시 차량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관계자는 “호남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의 모두 소통이 원활한 상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추석 연휴 귀성객들이 많이 감소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