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유 댔지만…사기 논란 니콜라 픽업트럭 출시 연기

사기 논란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미국 수소 트럭회사 니콜라가 12월로 예정된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댔다.
 
30일(현지 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니콜라는 12월3일로 예정된 신형 차량과 기술을 출시하는 행사 ‘니콜라 월드’를 연기하기로 했다. 니콜라 관련자들이 안전하게 모일 수 있는 시점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이틀간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애리조나의 주요 행사장이 코로나19 탓에 관객수를 제한하고 있다.
니콜라의 전기픽업트럭 배저. [사진 니콜라]

니콜라의 전기픽업트럭 배저. [사진 니콜라]

 
 
다만 니콜라는 이날 행사 연기와 함께 미국 공장 준공, 차량 시제품(프로토타입) 마무리, 대량생산 개시 등의 목표를 담은 일정표도 함께 발표했다.
 
이 덕에 행사 연기 발표에도 니콜라의 이날 주가는 급상승했다. 니콜라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이 최근 수소 경제, 가솔린 차량의 단계적 퇴출 등과 관련한 정책을 내놓은 점을 들며 이런 친환경 교통 솔루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자사가 친환경 트럭과 레저용 차량(RV),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발 일정과 관련해 니콜라는 내년 4분기까지 애리조나주 쿨리지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하고, 올해 말까지 독일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한 뒤 내년 하반기 중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니콜라 최고경영자(CEO) 마크 러셀은 올해 말까지 에너지 협력사 1곳과 협력해 수소충전소를 건설하는 협상을 마무리하고 내년 2분기 첫 상업 수소충전소를 착공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최근 니콜라가 영국 에너지 기업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 등 몇몇 잠재적 협력사들과 벌여오던 수소충전소 건설 논의가 중단됐다는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구체적인 목표가 제시되자 3주 정도 하락세를 이어가던 니콜라 주가는 이날 14.5% 상승했다. 장중 한때는 21%까지 오르기도 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