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에 돌린 5만원권 710장의 최후…'그게머니' 베스트7

꼭 알아야 할 상식, 지금 모르면 뒤처지는 정보를 모아보자. 단 쉽게. ‘세상 쉬운 내 돈 관리’를 내건 [그게머니]가 탄생한 배경입니다. 지난 2월 출시한 뒤 120개 디지털 콘텐츠와 27개 영상 콘텐츠를 선보였는데요. 
 
야심 차게 준비했으나 외면받은 콘텐츠가 있는가 하면 의외의 ‘대박’이 탄생하기도 했죠. 약 7개월 간 독자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콘텐츠는 무엇이었을까요? ‘베스트7’을 모아봤습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1위는 7월 31일 [코로나 씻어낸다고 세탁기에 돌린 5만원권 710장의 최후]입니다. 160만명이 넘는 독자가 봤고, 포털사이트 댓글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웃지 못할 해프닝을 다뤘는데요. 당시 가장 인상적인 댓글은 바로 이거였습니다. “기사 읽다 웃는 날도 오는구나”
한국은행

한국은행

관련기사

 
2위는 3월 30일 [“伊 무너지면 韓도 위험” 코로나가 들춰낸 약점]입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히 퍼지던 때였습니다. 당시 곳곳에서 경제활동이 중단되면서 국내외 증시가 급락했죠. 비단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유럽 전체의 충격이 글로벌 시장으로 확산할 가능성을 짚은 콘텐츠였습니다.
 

관련기사

 
[그게머니]를 운영하면서, 알게 된 경험칙이 하나 있습니다. ‘부동산에 대한 관심은 상상 이상으로 엄청나다’. 베스트7 중에도 5개가 부동산 관련 콘텐츠입니다. 너무 사소해서 이걸 기사로 쓰는 게 가능할까 싶을 때가 있지만, 독자의 반응이 뜨거운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3위는 6월 27일 [“못 박으면 도배” 집주인 이 말 서러워 마세요]입니다. 집주인과 분쟁으로 얼굴 붉히지 않기 위해 알아둘 것을 정리한 콘텐츠입니다. 
 

관련기사

 
4위는 2월 22일 [같은 25평인데…새 아파트가 왜 더 넓을까]입니다. 역시 100만명 이상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생각해보면 간단한 문제인데 딱히 따져본 적 없는 주제였을까요. 기사가 나간 뒤 이와 유사한 문의가 많았는데요. 이를 반영해 이후 [그게머니]에서 아파트 전용면적 등을 다루기도 했습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관련기사

 
5위는 2월 29일 [“이사한 날도 산 날이다”는 집주인, 하루치 월세 달라는데…]입니다. 역시 집주인과 세입자 간 분쟁 가능성을 다룬 콘텐츠입니다. 이삿짐을 가지고 들어오는 날이나, 이삿짐을 빼서 나가는 날을 월세 계산에 포함하느냐는 문제인데요. 다시 한번 정답을 알려드리면 ‘들어오는 날과 나가는 날 중 하루 치만’입니다. 
 
6위는 6월 5일 [“앉아서 2억” 10만명 몰렸다…’줍줍 청약’ 뭐길래]입니다. 지난 여름, 큰 화제를 모았던 무순위 청약을 다룬 콘텐츠입니다. 계약 포기 물량을 놓고 다시 추첨하는 건데 경쟁률이 수십만 대 1에 달할 정도였죠. 마지막 7위 역시 부동산 이슈였습니다. 8월 29일 [“10억 집, 900만원 내세요” 김현미도 지적한 복비]입니다.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오른 여파입니다. 중개수수료를 결정하는 요율이 거래금액에 연동돼 있기 때문이죠. ‘과도’와 ‘적정’을 놓고 예전부터 갑론을박이 반복된 주제입니다.
 
베스트7 외에 [은행 망해도 5000만원 건진다?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배신], [전세로 2년 더 살겠다는데…중개수수료 또 내라고?], [1억 빌려도 월 이자 10만원···청년 전·월세 대출 조건] 등의 콘텐츠도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관련기사

그게머니 유튜브

그게머니 유튜브

 
[그게머니]는 앞으로도 쭉 달립니다. 가장 중요한 걸, 쉽게 전달하겠다는 처음 목표, 잊지 않겠습니다. 일일이 찾아보기 힘들다면 뉴스레터로 편하게 받아볼 수 있습니다. 물론 유튜브네이버 포스트에서도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장원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