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도 31일부터 관중 입장 허용

(서울=뉴스1) =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20-2021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외국인 선수들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미디어데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언론?취재 없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뉴스1]

(서울=뉴스1) =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20-2021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외국인 선수들이 우승컵에 손을 얹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미디어데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언론?취재 없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뉴스1]

17일에 개막하는 2020~21시즌 프로배구도 오는 31일부터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5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점진적으로 V-리그의 관중 입장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관중 입장은 오는 31일 남자부 한국전력과 현대캐피탈,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부터 가능하며 정부의 지침에 따라 경기장 전체 좌석 30%선에서 관중을 입장시킬 계획이다. 11월부터는 입장 허용 인원을 전체 좌석 50%까지로 상향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연맹은 팬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장 방역부터 방역 관리자 운영까지 전방위적 조치를 실시하여 질병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