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코나 불탔다, 전기차 충전 중 '펑'…2년간 벌써 14번째 화재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일렉트릭(EV)에서 배터리 충전 중 불이 났다. 사진 남양주소방서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일렉트릭(EV)에서 배터리 충전 중 불이 났다. 사진 남양주소방서

잇단 화재가 발생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에서 또다시 불이 났다.  
 
17일 경기 남양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1분께 남양주시 와부읍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충전 중이던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에서 불이 났다. 2018년 이후 14번째 코나 일렉트릭 화재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차량 트렁크와 뒷좌석 하부(배터리 설치 등) 등이 불에 탔다.  
 
불은 차 일부를 태워 2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신고자는 이날 퇴근 뒤 와부읍사무소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하던 중 전기차량 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코나 차량에서 흰색 연기가 나 119에 신고를 했다. 신고자는 “‘펑’ 소리와 함께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3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초기 진화했다.
 
불이 난 차는 2018년식이며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와부읍사무소에는 급속충전기 2대가 운영 중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순수전기차(BEV)와 하이브리드(HEV), N라인을 출시하며 현대차의 친환경·고성능 기술이 집약된 차종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지난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에 화재가 발생했다. 
 
잇단 화재에 코나 일렉트릭을 생산하는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000여대를 대상으로 리콜(시정조치)에 들어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