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부상 복귀전서 크로스바 강타

황희찬이 부상 복귀전에서 크로스바를 맞히는 날카로운 슈팅 감각을 과시했다. [사진 라이프치히]

황희찬이 부상 복귀전에서 크로스바를 맞히는 날카로운 슈팅 감각을 과시했다. [사진 라이프치히]

부상에 돌아온 황희찬(24·RB라이프치히)이 건재를 과시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각)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임풀스 아레나에서 끝난 2020~21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4라운드 아우크스부르크와 원정경기에서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라이프치히가 2-0으로 앞선 후반 34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은 오른쪽 2선 공격수로 그라운드 구석구석을 누볐다. 후반 48분에는 페널티박스 전방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슈팅은 크로스바에 강하게 맞고 아웃됐다. 
 
짧은 출전 시간에도 기민한 몸놀림을 뽐냈다. 그는 지난달 26일 레버쿠젠과 2라운드 경기 후 엉덩이 통증으로 쉬었다. 3라운드 샬케전에선 벤치는 물론 A매치 기간 등 3주간 회복에 전념했다. 아우크스부르크를 2-0으로 이긴 라이프치히는 개막 후 4경기 무패(3승1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