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중국통신]어촌에서 상전벽해…사진으로 본 40년 전 中 선전 경제특구

중국 광둥성 선전(深圳)시는 올해로 경제특구로 지정된 지 40주년을 맞았다. 이 도시는 40년 전 작은 어촌 마을이었을 뿐이다. 하지만 지금의 선전은 국제 혁신도시다. 중국의 가장 중요한 경제 중심, 금융 중심, 혁신 중심의 하나가 됐다. 선전의 상전벽해와 같은 변화는 사진으로 보면 정확히 알 수 있다.
[사진 CMG]

[사진 CMG]

1980년대 초, 건설 중인 선전 서커우(蛇口)공업단지, 중국 최초의 외향형 경제 개발구다. 
[사진 CMG]

[사진 CMG]

현재 선전 서커우 공업단지의 모습. 
[사진 CMG]

[사진 CMG]

1990년대 고속성장기에 접어든 선전의 모습. 곳곳에서 건물이 지어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 CMG]

[사진 CMG]

현재 선전의 핵심상권인 푸톈 중심업무지구(CBD)에 있는 랜드마크인 118층짜리 핑안금융센터의 모습. 높이만 599.1m다. 
[사진 CMG]

[사진 CMG]

1991년 선전증권거래소가 세워졌다. 이후 선전에선 주식투자 열풍이 불었다. 
[사진 CMG]

[사진 CMG]

현재 선전 증권거래소의 모습. 2020년 6월 현재, 선전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회사는 총 310개, 시가총액은 7조5900억 위안(약 1290조원)에 달한다.
[사진 CMG]

[사진 CMG]

1990년대 선전 중심가인 선난(深南)대로의 모습. 
[사진 CMG]

[사진 CMG]

지금의 선전 선난대로 경관. 
[사진 CMG]

[사진 CMG]

1980년대 선전에서 가장 번화한 곳은 선전 최초의 '쇼핑 천국'으로 불린 사터우자오(沙頭角) 중잉제(中英街)였다.
[사진 CMG]

[사진 CMG]

현재 중잉제의 모습. 예전 전성기에는 못 미치지만, 여전히 적지 않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자료 제공 : C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