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귀신 붙었다" 20대 몸 불붙이고 굶겨 죽인 퇴마사 징역5년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 전주지방법원 전경. 연합뉴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 전주지방법원 전경. 연합뉴스

"몸에 붙은 뱀 귀신을 쫓아낸다"며 몸에 불을 붙이고 밥을 굶기는 퇴마의식을 하다 20대 여성을 숨지게 한 무속인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형사1부(부장 김성주)는 18일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된 무속인 A씨(44)의 항소심에서 검사와 피고인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15일부터 나흘간 전북 익산시 모현동 피해자 아파트와 충남 서천군 한 유원지에서 퇴마의식을 벌이다 B씨(사망 당시 27세)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B씨 아버지는 같은 해 5월 알게 된 A씨가 귀신을 쫓는 '이도사(퇴마사)'라는 사실을 알고 "딸이 오랫동안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며 주술의식을 부탁했다.
 
 A씨는 "몸에 뱀 귀신이 붙어 있다"며 B씨의 손발을 묶고 몸에 불을 붙였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얼굴과 가슴 등에 화상을 입었지만, 치료를 받지 못했다. A씨는 B씨의 옷을 벗긴 뒤 온몸에 '경면주사'도 발랐다. 경면주사는 부적에 글씨를 쓸 때 사용하는 물질을 말한다.
 
 A씨는 "귀신에게 밥과 물을 줘서는 안 된다"며 B씨에게 음식물을 주지 않았다. 이 일로 탈수 증상 등을 보이던 B씨는 같은 달 18일 사망했다. A씨는 법정에서 "B씨 아버지의 부탁으로 퇴마의식을 했을 뿐 가혹 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1·2심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정신질환을 치료할 수 없음에도 비합리적인 방법으로 퇴마의식을 하다 피해자가 고통스럽게 생을 마감하도록 했다"며 "피해자 유족의 간절한 마음을 이용한 점, 유족과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거워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