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 고객 절반은 신용등급 1등급…78%는 고신용자

은행이 신용대출을 해준 사람의 절반이 신용등급 1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명동의 한 은행 대출창구. 연합뉴스

서울 명동의 한 은행 대출창구. 연합뉴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이 NICE 평가정보에서 제공받은 '최근 5년간 은행 대출고객 신용등급 분포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 9월 말 현재 신용대출 이용 고객 646만명 중 311만명(48%)은 신용등급이 1등급이었다.  
 
이어 2등급이 17%, 3등급이 13%를 각각 차지했다. 은행 신용대출을 이용한 사람 중 고신용자(1~3등급)는 78%에 달했다.  
 
특히 1등급 대출 비중은 매년 꾸준히 늘었다. 2016년 40%, 2017년 43%, 2018년 44%, 2019년 46%, 2020년 48%였다. 4년 새 8%포인트 뛴 셈이다.  
 
NICE 평가정보는 "은행의 대출 심사나 관리 기준을 알지 못해 고신용자가 늘어난 사유를 정확히 알진 못한다"면서도 "일반적으로 전 국민의 신용등급이 상향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최근 저금리 추세가 지속하면서 이자 상환 부담이 낮아져 연체하는 경우가 줄어든 것이 신용등급상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2018년 1.75%에서 2020년 0.5%까지 떨어졌고, 은행의 자금 조달 비용을 뜻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도 최근 0.88%로 떨어졌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