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의 수사지휘권 발동, 윤석열 가족까지 칼끝 겨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의 모습.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의 모습.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칼끝을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겨눴다. 추 장관은 윤 총장 본인뿐만 아니라 그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키로 했다.  

 
법무부는 윤 총장 본인과 가족 및 측근 관련 의혹을 크게 네 가지로 보았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해 7월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며 조국 민정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정부 여당과 윤 총장의 관계는 180도 달라졌다. 뉴시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해 7월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며 조국 민정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정부 여당과 윤 총장의 관계는 180도 달라졌다. 뉴시스

첫 번째는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할 당시 배우자가 운영하는 ㈜코바나에서 각종 전시회를 개최하고, 수사 대상자인 회사 등으로부터 협찬금 명목으로 거액을 수수했다는 의혹이다.  
 
두 번째는 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조작 및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매매 특혜사건에 배우자가 관여했다는 의혹이다.  
 

관련기사

세 번째는 장모의 요양병원 운영 관련 의혹이다. 불법 의료기관 개설, 요양급여비 편취 혐의가 있었지만 입건하지 않고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이다.  
 
네 번째는 전 용산세무서장 로비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기각 및 불기소 등으로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이다.  
 
법무부는 "여러 고소·고발이 제기돼 수사 중에 있지만 장기간 사건의 실체와 진상 규명이 이뤄지지 않아 많은 국민이 수사 공정성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