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정은경 서울시장 차출설에 “허무맹랑한 이야기”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서 김태년 집행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서 김태년 집행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서울시장 후보 차출설에 대한 일부 보도와 관련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지어낸 해프닝이다. 전혀 검토한 바 없고 아무 근거도 없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라고 20일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감대책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분을 정치 한복판에 끌어들이는 건 옳지 않고 정치를 희화화하는 행태”라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야당에 제시한 위원 추천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 끝내 협조를 거부하면 곧바로 공수처법(고위공직자수사처) 개정안 심사에 착수할 것”이라며 공수처 처장후보 추천위원을 신속히 추천해달라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이어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더는 공수처 설치를 지체할 수 없다”며 “오는 26일까지 추천위원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공수처 출범에 대해 “성역화된 권력기관 개혁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좌고우면 않고 계획한대로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