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형택배 3사, BTS제품 거부 선언…배후에 中정부 있었다

영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기록 행진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영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기록 행진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중국의 대형 택배업체 윈다(韻達)가 방탄소년단(BTS) 관련 제품은 운송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인 가운데, 중국의 대형 택배업체 두 곳이 추가로 BTS 제품을 운송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중국 포털 신랑왕 등에 따르면 윈다 외에도 위엔퉁(圓通), 중퉁(中通)이 BTS 관련 물건 배송을 중단했다. 윈다 한국지사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방탄소년단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 현재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적었다.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으면서도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엔통 측은 "우리가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해관총서(관세청)에서 새로운 제도를 시행하면서 BTS 제품을 받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7일 BTS는 한미우호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밴플리트상'을 수상했다. BTS는 수상 소감으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은 BTS를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하는 것이고, 중국을 무시하는 발언이라는 취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