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특혜의혹' 나경원 "국감증인으로 불러달라, 직접 설명하겠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저를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불러 국민들에게 설명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아들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22일 서울대학교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불러달라"며 "도대체 이게 文정권 국감인지, 나경원 국감인지 헷갈린다. 당사자인 저를 불러달라. 증인으로 나가겠다. 선서하고 설명하겠다. 직접 물어보면 직접 대답해드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결정문의 핵심 요지는 제1저자(주저자) 등재의 적절성 여부"라며 "이 핵심 요지를 외면하고 부수적인 사안을 의도적으로 확대 보도하는 것은 분명한 허위·왜곡"이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또 "학술대회는 왕왕 공동저자 1인이 대표하여 참석해 발표를 한다. 결코 드물지 않은 사례"라며 "만약 제 아들이 정말 ‘허위 스펙’을 바랐고 그걸 대입에 활용하려 했다면 더 적극적으로 학술대회에 참석하지 않았을까? "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신 참석’ 이 표현 하나로 완전히 왜곡된 프레임을 만들어버린 것"이라며 "아무리 설명해도 거짓 공세와 가짜뉴스가 계속된다. 차라리 저를 국감에 불러달라. 제가 직접 국정감사장에서 국민들과 의원들에게 설명할 기회를 달라"고 토로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대학교 연구진실성위원회 결정문'에 따르면 윤형진 서울대 의대 교수는 나 전 의원으로부터 아들 김모씨의 미국 고교생 대상 경진대회(엑스포) 참가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의대 의공학 연구실에서 연구를 수행하게 했다.

 
아울러 결정문에 따르면 김씨가 초고를 작성한 뒤 2014년 12월 말쯤 윤 교수에게 보냈고, 이후 윤 교수의 요청으로 김씨는 초고를 2015년 1월 대학원생 A씨에게 전달해 검토하게 했다. A씨는 김씨의 포스터 작성을 도왔고 발표도 A씨가 했다. 당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학술대회에 해당 포스터를 발표하기로 했는데 김씨가 참석이 어려워지자 당시 대학원 신입생이 포스터 내용을 정리한 뒤 발표자로 학회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서울대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비(非)실험실 환경에서 심폐 건강의 측정에 대한 예비적 연구'에 나 전 의원 아들 김씨가 제4저자로 표기된 것이 '부당한 저자표시'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아들 김씨가 제1저자로 표기된 포스터의 적격성을 인정한 부분이 서울대 측 결론의 핵심이라고 주장해왔다. 
 
나 전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결정문 자료를 첨부하며 김씨가 제1저자로 표기된 포스터가 '부당한 저자표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서울대 측이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16일에도 그는 "(서울대가) 제1저자(주저자)로 이름을 올린 포스터에 대해서는 주저자로서 적격성이 확실히 인정되므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다만 제4저자(보조저자)로 올린 포스터는 데이터 검증 등을 돕긴 했으나 저자로 포함될 정도로 기여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판단"이라고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