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미복귀 후 해외로 출국한 병사…軍 “귀국 설득 중”

공군 마크. [사진 공군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공군 마크. [사진 공군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충북의 한 공군부대 병사가 휴가 복귀일에 해외로 무단 출국해 군 당국이 신병확보에 나섰다.
 
 20일 공군본부에 따르면 충북 청주의 공군 6 탐색구조비행전대 소속 A상병이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무단 출국했다. 해당 부대는 1박 2일로 휴가를 떠난 A상병이 지난 15일 부대로 복귀하지 않아 소재를 파악한 결과 해외로 떠난 것을 확인했다.
 
 군 규정상 병사가 출국을 하려면 보름 전에 소속 부대 지휘관으로부터 국외 여행 허가서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A상병은 소속 부대로부터 사전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군은 A상병의 가족을 통해 귀국을 설득하고 있다. A상병이 어느 나라에 머물고 있는지, 귀국할 의사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공군본부 관계자는 “현재 A상병이 가족을 통해서 연락됐지만, 무단으로 출국한 경위에 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A상병이 귀국하면 군사경찰에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