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간호사와 직원 등 2명 확진…감염 경로는 '깜깜'

충남대병원에서 간호사와 직원, 간호사의 부친 등 3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 서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 서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충남대병원 진료협력센터에 근무하는 40대 간호사(대전 419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호사는 지난 16일부터 피로감을 느꼈다고 한다. 이어 지난 19일 오전 근무를 마치고 오후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이 병원 병동 보조사로 일하는 50대(420번)와 40대 간호사의 70대 부친(421번)이 20일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50대는 40대 간호사와 지난 15일 음식점에서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이틀 뒤인 17일부터 발열 등의 증세를 보였다.  
 
 대전시는 40대 간호사가 일하는 진료협력실 의료진 9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이 간호사의 자녀 3명과 배우자 등 가족 7명을 검사했다. 그 결과 부친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병원에서는 모든 의료진과 직원이 근무 중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고 있다”며 “40대 간호사의 부친이 먼저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50대 병원 직원과 접촉한 14명을 상대로 조사했으나 추가 감염자는 나오지 않았다”며 “병원 직원 검사 이외에 병동 폐쇄 등 추가 조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천안에 거주하던 70대가 이날 대전시 서구 관저동 건양대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지역 확진자는 총 422명이 됐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