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DS 알고도 57명과 성관계…女 32명에 바이러스 옮긴 30대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로 감염을 옮길 수 있다는 점을 알고도 무분별한 성생활로 30명이 넘는 젊은 여성을 전염시킨 이탈리아 30대 남성에게 징역 24년이 선고됐다.  

 
HIV 이미지.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 제공

HIV 이미지.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 제공

이탈리아 미디어에 따르면 로마의 항소법원은 19일 상해 혐의로 기소된 A(36)씨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4년 형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3월부터 11월까지 8개월에 걸쳐 인터넷 채팅 등을 통해 만난 57명의 여성과 성관계해이 중 32명을 HIV 바이러스에 감염시켰다.  
 
그는 1심에서 징역 24년을 받은 뒤 2심에서 여성 4명의 감염 경위가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22년으로 감형됐다. 그러나 3심에서 결국 모든 혐의를 인정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려 24년 형이 확정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