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66% 뛴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내집마련 멀어져"

지난 3년간 서울 중소형 아파트 시세가 가파르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형 아파트는 서민과 사회초년생이 많이 찾는 아파트라는 점에서 서민 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목동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목동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21일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민층이 많이 찾는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시세가 2017년 5월 3억7218만원에서 올해 7월 6억1741만원으로 65.9%(2억 4523만원)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아파트 전용면적 기준으로 소형(40㎡ 미만), 중소형(40~62.8㎡), 중형(62.8~95.9㎡), 중대형(95.9~135.0㎡), 대형(135.0㎡ 이상)으로 분류하고 각 상승률을 따져보니 중소형 아파트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중형(62.8~95.9㎡) 아파트가 5억 1524만원에서 8억 3197만원으로 61.5% 오를 때 중대형(95.9~135.0㎡)은 7억2738만원에서 11억 4006만원으로 56.7% 올랐다.  
 
소형(40㎡ 미만) 아파트는 2억6117만원에서 3억5009만원으로 34.0% 올랐다.  
 
김 의원은 "역세권과 거리가 있고 연식이 오래된 저가 소형·중소형 아파트마저도 문재인 정부 3년간 집값이 올라 자금이 넉넉지 못한 서민과 사회초년생의 내 집 마련이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